고양시, 2021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오는 2월부터 본격 시작 | 뉴스로
경기고양시

고양시, 2021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오는 2월부터 본격 시작

고양시(시장 이재준)가 전년 대비 15.7% 늘어난 210억여 원을 투입한 ‘2021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을 오는 2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경기도 31개 시·군 중 최대 규모인 6,074명의 어르신들이 앞으로 고양시 12개 기관에서 일하게 된다.

지난해 11월 30일부터 12월 22일까지 4주간 ‘2021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의 참여자 신청을 받은 결과, 전년보다 1,597명이 많은 10,229명이 접수했다.

분야별로는 5,285명을 모집하는 공익활동형에 7,956명, 450명을 모집하는 사회서비스형에 1,205명, 259명을 모집하는 시장형에 1,068명 등이 접수해 사업별 평균 2.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다만, 기업 요청에 따라 수시로 채용하는 분야인 취업알선형 80명은 별도 모집 예정이기 때문에, 올해 총 모집인원 6,074명 중 5,994명의 채용이 마무리된 셈이다.

2021년 고양시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은 만65세 이상 기초 연금 수급 노인이 참여 가능한 공익활동형, 만60세 이상 기초연금 미수급 노인도 참여 가능한 시장형, 공익활동형과 참여대상이 같지만 근무시간이 월 60시간 이상으로 비교적 급여가 많은 사회서비스형으로 나눠 추진된다.

이 중에서 기초연금을 받는 취약계층만이 신청할 수 있는 공익활동형의 사업규모가 전년 대비 1,135명 증가했고, 월 60시간 이상 근무해712,800원의 월 급여를 받는 사회서비스형은 140명 이상 증가해 일자리를 원하는 어르신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반면 수익이 발생하지 않는 시장형 사업은 축소해 올해는 식품제조·판매형, 매장운영형 등 수익이 발생하는 사업들만 유지하게 된다.

특히 2021년 신규 사업으로, 초등학교와 유치원 138개소를 대상으로 736명의 어르신들이 등·하굣길 스쿨존 교통지도 활동에 나선다. 어린 학생들의 교통지도를 학부모에게 맡기고 있어 맞벌이 가정이든 아닌 가정이든 부담이 될 수밖에 없던 교통봉사 업무를 어르신들이 도맡아 세대 간 장벽을 허물고 노인 일자리 확대에도 기여하리라 기대된다.

고양시 노인복지과 관계자는 “보조금으로 실시하는 사업에서 벗어나 지역사회 수요와 욕구에 부응하는 노인 일자리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함으로써 노인들의 소득 보충 및 사회참여 확대를 통해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