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내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 '전국 최다' | 뉴스로
전라남도

전남도, 내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 ‘전국 최다’

전라남도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1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서 전국 최다인 15개 사업에 222억 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번 확보한 국비 222억 원의 경우 전국 최다 금액으로, 총 1천 566억 원 중 14.2%를 차지한 결과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일정구역 내 주택․건물․공공시설 등 모든 건물과 시설을 대상으로 하며, 태양광․태양열․지열 등 2종 이상 신재생에너지원을 에너지 수요에 맞춰 융·복합으로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참여 대상으로 선정되면 비용의 85%를 국비와 지방비로 지원받을 수 있으며, 15%는 자부담으로 주민 선호도가 매우 높다.

앞으로 사업비 443억 원(국비 222억, 지방비 160억, 자부담 61억)을 들여 주택, 상가 등 총 4천 719개소 건축물에 태양광 1만 8천 725㎾, 태양열 4천 863㎡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할 계획이다.

실제로 주택에 태양광 발전설비(3㎾)가 설치 완료되면, 월간 전력사용량이 350㎾h정도(5만 5천 원)가 절감돼 연간 62만 원 가량의 전기요금을 비롯 3천 342㎏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그동안 전라남도는 이번 공모에서 우수한 결과를 이끌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왔다. 지난 3월 도내 모든 시·군의 지역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해 주민설명회와 참여기업 공모·평가 등을 거쳐 우수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한국에너지공단 전남지역본부의 컨설팅을 받아 사업계획서를 작성하는 등 사업추진 완성도를 높여 공모에 참여했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전국 시·도에서 신청한 126개 사업에 대해 공개평가와 현장실사 등을 거쳐 114개 사업을 선정했으며, 전라남도는 목포․여수․나주 등 14개 시·군에서 15개 사업이 선정된 결과를 이끌어 냈다.

서순철 전라남도 에너지신산업과장은 “신재생에너지보급 융·복합 지원사업은 주민이 참여하는 지역 맞춤형 정부지원 사업으로 에너지 비용을 대폭 절감해 줄 수 있다”며 “앞으로도 많은 도민들이 에너지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공모사업 준비와 국비 확보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사업은 광양시 등 5개 시·군에 총 사업비 153억 원이 투입돼 1천 859개소 건축물에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제보 jebo@newsro.kr

<©국가정보기간뉴스–뉴스로,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